홈 > 교육이민 > 교육이민
교육이민

호주, 유학생 출신국 공개 추진...“中 의존도 낮춰라”

호주뉴스브리핑 0 7078

au.png

 

중국과 호주의 전방위적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호주 교육 당국이 중국과 인도 유학생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대학별 ‘다양화 지수’(diversification index) 공개 의무화를 추진한다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6일 보도했다. 호주 대학에서 공부하는 유학생 가운데 중국인의 비율이 월등히 높은 만큼 유학생들의 출신 국가 통계를 공표하는 방식으로 유학 산업의 중국 의존도를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앨런 터지 호주 교육장관은 이날 유학 산업 발전 10년 전략을 발표하고 교육 현장의 국적 다양화를 정책적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밝혔다. 현재 호주 대부분의 대학들은 외국인 유학생의 출신 국가 등 현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 제도가 시행되면 공립대와 사립대 모두 유학생 관련 통계를 지표로 만들어 교육 당국에 제출해야 한다.


터지 장관은 “일부 대학은 전체 유학생 중 특정 국가 출신이 80%인 경우도 있다”며 “이는 재정적 위험도 높을 뿐더러 호주 학생들의 경험을 제한할 수 있다”고 했다. 또 “호주의 유학 산업이 다시 활기를 되찾기를 원하지만 그만큼 대학 강의실이 학생 다양성을 먼저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표면적으로는 ‘교육적 기회’를 내세웠지만 사실상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적인 재정 상황을 개선하려는 의도다.


연방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 대학에 등록한 외국인 유학생 41만8000여명 가운데 37% 이상이 중국인으로 집계됐다. 2위에 오른 인도 유학생은 전체의 22%를 차지했다. 미국 내 중국 유학생과 영국 내 중국 유학생 비율은 각각 36%, 26%였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코로나19 기원 논란을 시작으로 중국과 대치 중인 호주가 교육 분야 다변화를 통해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석탄 부족으로 대규모 전력난을 겪은 중국은 수입금지 11개월만인 지난달 호주산 석탄 수입을 재개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