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스포츠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승부차기 직전 GK 바꾸더니… 호주, 5연속 월드컵행

호주뉴스브리핑 0 17857

페루와 대륙간 PO 극적인 승리… 2018년에도 온두라스 PO서 눌러

실축 페루 수비수 “대표팀 은퇴”

AFC소속 역대 최다 6개국 진출, 본선 엔트리 26명으로 늘어날 듯

 

a13.jpg

호주 선수들이 14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 페루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기며 본선 진출을 확정하자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호주가 페루를 승부차기로 꺾고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호주의 본선 합류로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의 월드컵 출전은 역대 가장 많은 여섯 나라가 됐다.


호주는 14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페루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호주는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5회 연속 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호주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도 온두라스와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이겨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호주는 본선에서 프랑스, 덴마크, 튀니지와 함께 D조에 편성됐다.


호주가 카타르행 티켓을 챙기면서 올해 월드컵에 출전하는 AFC 회원국은 개최국 카타르와 한국,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 역대 최다인 6개 나라다. 2006년부터 아시아에는 4.5장의 월드컵 본선 출전권이 배당되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개최국 카타르가 지역예선을 거치지 않고 자동 출전권을 얻었고 호주가 남미 팀과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살아남아 6개국이 출전하게 됐다.


이날 두 팀은 연장전까지 120분간의 경기에서 승부를 내지 못해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호주는 첫 번째 키커가, 페루는 세 번째 키커가 실축했다. 이후 호주는 키커들이 모두 골문을 뚫었는데 페루는 6번 키커의 슛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호주는 승부차기에 대비해 연장전 종료 직전 골키퍼를 앤드루 레드메인으로 바꿨는데 효과를 봤다. 레드메인은 “난 영웅이 아니다. 오늘 밤 모든 동료가 그랬던 것처럼 내 역할에 충실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실축한 페루의 세 번째 키커인 수비수 루이스 아드빙쿨라는 “나 때문에 상처받은 페루 국민에게 사과한다. 이 충격을 이겨낼 수 없을 것 같다”며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카타르 월드컵에선 출전국 엔트리가 3명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교체 선수를 3명에서 5명으로 늘려 달라’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요구를 받아들이고 이를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발표했다. 교체 선수가 늘면서 팀 엔트리도 23명에서 26명으로 많아졌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