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농업 분야 인력난에 영주권 가능한 '농업비자' 신설

호주뉴스브리핑 0 14046

au.png

 

호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경봉쇄 등으로 외국인 유입이 급감하면서 심각한 인력난에 빠진 농업 분야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영주권 취득까지 가능한 새로운 취업비자를 신설했다.


23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호주 연방 농업부 장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극심한 구인난을 겪고 있는 호주 농장들의 외국인 인력 확보를 돕기 위해 영주권 취득이 가능한 '농업비자'를 신설해 9월말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이 비자는 숙련자 뿐 아니라 반숙련과 미숙련자도 신청할 수 있다"면서 "이는 농업 노동력 분야에서 호주 역사상 최대의 개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를 통해 농장주들이 (인력확보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작물을 재배해 시장에 공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농업비자로 입국한 외국 취업자에게 추후 영주권을 취득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농업비자는 농업뿐 아니라 수산업·임업 등 다른 1차 산업 분야도 포함하고, 전문 기술 보유자가 아니라도 영주권 취득이 가능한 점이 상당한 유인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이 비자를 통해 차세대 이민자들이 호주 지방으로 유입돼 농업과 지역 경제를 성장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주 정부는 농업비자 프로그램에 참여할 국가를 선정할 예정인데, 현재 한국·베트남·타이·필리핀 등 아시아권이 우선 고려될 것으로 알려졌다. 수확철 노동력 확보를 위한 특별 비자 신설은 만성 구인난에 시달려온 호주 농장업계의 숙원 사업이었다.


코로나19 여파로 호주 정부가 작년 3월부터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경봉쇄 정책을 펴자 워킹홀리데이 비자 등 해외 인력의 유입이 중단되면서 농업 분야의 인력난은 더욱 심해졌다.


최근연방정부는농장인력부족으로채소·과일신선식품의소비자가격이 15~25% 폭등할것이라고경고한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